세운상가 공공공간


세운상가 지역은 조선시대 건물과 길의 흔적으로부터 1968년 우리나라 최초의 주상복합 메가스트럭쳐로 만들어진 이후, 주변의 도시조직 및 산업과 복잡한 관계를 가지며 철거, 재생의 논란을 반복적으로 겪은 독특한 도시구조를 가진 곳입니다.
세운상가가 가진 역사의 흔적을 한순간에 쓸어버리고 새로 만드는 방식이 아닌, 기존 구조체계, 주변 도시조직의 구조와 산업 행태를 존중하고 수용하면서 끊어진 보행체계와 공공성을 연결, 복원하는 도시재생의 방식을 제안하였습니다.
복잡하고 어려움이 많은 프로젝트였지만, 다양한 역사의 켜가 겹쳐진 우리의 도시재생이 나가야할 방향성에 대해 참고할 수 있는 자료가 되길 기대합니다.
[공동설계: 장용순_홍익대학교, 이상구_경기대학교]